'기생충' 열풍에 '짜파구리'도 들썩…11개 언어로 조리법 소개

KSTARS 기사입력 2020.02.12 01:26 PM
[사진]농심 제공, 짜파구리 조리법 영상
[사진]농심 제공, 짜파구리 조리법 영상
[사진]농심 제공, 짜파구리 조리법 영상
[사진]농심 제공, 짜파구리 '기생충' 패러디 홍보물

농심은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을 계기로 주목받고 있는 영화 속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의 조리법을 11개 언어로 소개하는 유튜브 영상을 게재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농심은 "'기생충'과 함께 '짜파구리'에 대한 세계 각국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졌다"며 "누구나 손쉽게 조리해 먹을 수 있도록 다양한 언어로 안내 영상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영화 기생충에서 짜파구리는 '라면'과 '우동'을 합친 '람돈'(Ram-don)으로 표현된다. 이 표현은 참신한 번역으로도 화제를 모았고, 작품 속에서 빈부격차를 보여주는 소재로 비중 있게 다뤄진 바 있다.

농심은 작품 흥행과 발맞춰 '짜파구리' 홍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농심은 이달 7일 '기생충'이 개봉한 영국에서 영화 포스터 패러디와 조리법을 넣은 홍보물을 만들어 '짜파구리'를 알리고 있다.

'짜파구리'는 2009년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누리꾼이 자신만의 이색 조리법으로 공개해 화제를 모은 조리법이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