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대중문화계 환호

KSTARS 기사입력 2020.02.11 04:59 PM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더 화면캡처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더 화면캡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봉준호 감독 '기생충'이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권위인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을 차지하는 쾌거를 이루자 국내 대중문화계 인사들도 자기 일처럼 축하와 환호를 보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은 지난 10일 트위터 계정에 봉 감독 사진과 함께 "봉준호 감독님 정말 정말 정말 정말로 정말이지 정말 축하드립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배우 최우식의 시상식 사진과 함께 '#우식씨눈물훔치는거잘봤어요'라는 해시태그를 달기도 했다. 최우식은 방탄소년단 멤버 뷔와 절친한 사이다.

'기생충'과 방탄소년단은 세계 시장에서 주류 서구 문화의 벽을 깨고 한국문화의 보편적 호소력을 증명한 사례로 나란히 인식되고 있다.

앞서 봉 감독은 골든글로브 시상식 레드카펫 행사에서 캐나다 언론이 한국이 독창성을 인정받은 데 대한 소감을 묻자 "제가 비록 골든글로브에 와있지만, BTS가 누리는 파워와 힘은 저의 3천배가 넘는다. 그런 멋진 아티스트들이 많이 나올 수밖에 없는 나라다. 한국은 감정적으로 역동적인 나라"라고 강조했다.

'기생충'에서 기우(최우식) 친구 민혁 역으로 특별출연한 박서준은 소셜미디어에 작품상 발표 생중계 영상과 함께 "미쳤다…" 하는 짧은 글을 올려 감격을 나눴다. 최우식 시상식 모습을 찍어 올리며 "솔직히 눈물 훔치는 거 나는 봄"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선균과 함께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에 출연하는 배우 정려원은 기생충 포스터와 함께 "너무 신난다. 이 검사님(이선균 배역)이 아카데미서 수상하는 걸 지켜보다니. 정말 대단하다"며 "봉준호 감독님 외 많은 스태프분과 배우분들 너무너무 축하드린다"고 글을 올렸다.

팝페라 테너 임형주는 "너무너무 자랑스럽고 말로 형언할 수 없는 이 기분! 제가 받은 것도 아닌데 제가 받은 것보다 더 기쁘고 값진 이 기분!"이라며 "봉준호 감독 & BTS와 함께 동시대를 살아갈 수 있어 너무나 행복하다"고 썼다.

해외 스타들도 함께 기쁨을 나눴다.

한국계 캐나다 배우 샌드라 오는 기생충의 수상에 SNS를 통해 축하를 전하며 "한국인인 것이 너무나 자랑스럽다"고 했다.

팝 가수 트로이 시반은 "봉준호 감독이 나를 울게 한다"는 글과 봉 감독이 오스카 트로피를 들어 올린 사진을 SNS에 올렸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