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강국 프랑스, 부러움섞인 찬탄…"영화사 뒤엎었다"

KSTARS 기사입력 2020.02.11 04:54 PM
[사진]연합뉴스, 9일 오스카 트로피 거머쥔 봉준호 감독
[사진]연합뉴스, 9일 오스카 트로피 거머쥔 봉준호 감독

프랑스의 권위지 르 몽드는 10일(현지시간) '오스카 4개 부문 석권: 봉준호 '기생충'의 승리'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박스오피스에서 '조커'에 한참 못 미치는 결과에도 불구하고 한국 영화가 (작품상을) 수상했다"면서 "반면에 프랑스 영화나 마틴 스코세이지의 영화는 수상에 실패했다"고 전했다.

르 몽드는 "기생충의 감독 봉준호는 지난 9일 로스앤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열린 오스카 시상식의 위대한 승자"라고 평가했다.

신문은 특히 작년 5월 프랑스 칸 영화제의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봉 감독이 수상한 것을 언급하며 "대부분이 미국인인 6천여명의 영화산업 종사자들의 선택으로 이뤄지는 오스카상이 칸 영화제의 심사위원단의 선택과 일치한 것은 1955년 이후 처음"이라고 전했다.

미국의 델버트 맨 감독이 로맨틱 코미디물 '마티'로 1955년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과 1956년 아카데미 작품상을 석권했다. 그에 앞서서는 미국의 빌리 와일더 감독의 '잃어버린 주말'이 1946년 오스카 작품상과 칸 최고상을 수상한 바 있다.

프랑스 언론은 특히 영화가 탄생한 나라이자 영화 강국을 자임하는 자국의 영화가 한번도 차지하지 못한 오스카 작품상이라는 영화계 최고의 영예가 한국 영화에 돌아간 것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유력 일간지 르 피가로는 '오스카: 기생충, 봉준호 현상이 영화의 역사를 뒤엎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92년 역사상 최초로 미국 영화아카데미가 작품상을 비영어권 작품에 선사했다"면서 "(칸 영화제의) 황금종려상 수상작이 오스카 외국어영화상까지 가져갔다. 유례가 없는 일"이라고 전했다.

영화, 텔레비전 방송 등 영상 작품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프랑스의 온라인 데이터베이스인 '알로씨네'는 "봉준호의 영화 기생충은 92회 오스카 시상식의 위대한 승자로, 4개 부문을 가져갔다"면서 "잭팟"이라고 전했다.

프랑스의 영화전문지 '프르미에'도 봉 감독의 4관왕 수상 직후 트위터에서 "믿기 어려운 일"이라면서 "오스카와 아시아 영화인 봉준호에게 모두 역사적인 밤이다. 전례가 없는, 역사적으로도 중요한 순간"이라고 전했다.

프랑스의 영화정보사이트 시네세리닷컴도 트위터에서 "기생충이 오스카 작품상을 가져갔다. 영어 외의 언어로 된 영화가 이 상을 받은 것은 최초"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프랑스 칸 영화제 측도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기생충이 델버트 맨의 '마티'와 빌리 와일더의 '잃어버린 주말'에 이어 황금종려상과 오스카 작품상을 석권한 역대 세 번째 영화"라면서 "친애하는 봉준호, 칸 영화의 모든 스태프가 진심으로 브라보를 전한다"고 했다.

프랑스 언론과 영화계는 또한 올해 아카데미에 출품된 자국 영화 네 편이 모두 수상에 실패한 것에 참담한 심경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공영 프랑스 TV는 온라인판에서 "프랑스 영화 네 작품이 오스카 경쟁부문에 출품됐지만 단 한 작품도 수상하지 못했는데,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면서 "프랑스의 낙담"이라고 표현했다.

이번 오스카에 프랑스 영화는 기대를 모았던 라주 리 감독의 '레미제라블'이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제레미 클라팽 감독의 '내 몸을 잃었어요'가 애니메이션영화상에 노미네이트되는 등 총 4편이 경쟁부문에 올랐지만, 모두 고배를 마셨다.

프랑스 TV는 그나마 프랑스 출신 시각효과 전문가인 기욤 로쉐롱이 샘 멘데스 감독의 영화 '1917'에 합류해 이번에 오스카 시각효과상을 수상한 것이 그나마 작은 성과라고 전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