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지 않는 트로트 열풍…'나는 트로트 가수다' 3.1% 출발

KSTARS 기사입력 2020.02.07 02:36 PM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나는 가수다'의 트로트 버전 '나는 트로트 가수다'가 첫 방송부터 3%대 시청률을 기록하며 트로트 열풍에 합류했다.

지난 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MBC에브리원을 비롯한 MBC플러스 산하 5개 전 채널(MBC에브리원, MBC스포츠플러스, MBC뮤직, MBC드라마넷, MBC온)에서 동시 방송한 '나는 트로트 가수다' 1회 시청률은 3.051%로 집계됐다. 최고 시청률은 3.907%까지 치솟았다.

전날 방송에선 트로트 가수 7인 조항조, 김용임, 금잔디, 박구윤, 박혜신, 조정민, 박서진의 무대가 펼쳐졌다. 1위는 '어매'를 부른 박서진이 차지했고 6·7위를 기록한 금잔디와 조정민은 탈락 위기에 놓였다.

'나는 트로트 가수다'는 9년 전 인기리에 방영된 MBC TV 예능 '나는 가수다'의 포맷은 그대로 유지한 채 음악 장르만 트로트로 옮겨놓은 예능이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