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A투데이 "토론토, 지구 4위 예상…류현진만으론 부족해"

KSTARS 기사입력 2020.02.07 01:22 PM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트위터 캡처, 토론토 류현진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트위터 캡처, 토론토 류현진

미국 현지 매체들의 예상대로라면,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은 이적 첫해 외로운 사투를 펼쳐야 할 것 같다.

매체들은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새 시즌 전망을 예상하면서 류현진의 소속팀 토론토가 지구 하위권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USA 투데이는 지난 4일(미국시간) 각 팀 예상 성적을 소개하면서 "토론토는 75승 87패를 기록해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서 4위에 머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매체는 "토론토는 류현진을 영입하며 마운드가 다소 안정됐지만, 다른 주축 선수들이 제 실력을 뽐내기까지는 1년의 세월이 더 걸릴 것"이라고 분석했다.

류현진 영입만으론 팀 성적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리기 힘들 것이라는 의미다.

아메리칸 동부지구 1위는 뉴욕 양키스로 예상했고, 탬파베이 레이스와 보스턴 레드삭스가 뒤를 이을 것으로 바라봤다.

앞서 MLB닷컴 역시 토론토의 새 시즌 성적을 79승 83패로 예상했다. 이 매체는 토론토가 2019시즌(67승 95패)보다 나은 성적을 낼 것으로 예상했지만, 여전히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은 부정적으로 바라봤다.

현지 매체 예상대로 류현진은 새 시즌 사실상 '소년 가장' 역할을 맡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토론토는 류현진, 태너 로어크, 맷 슈메이커, 체이스 앤더슨이 새 시즌 1~4선발을 책임질 것으로 보이는데, 이중 지난 시즌 10승 이상, 4점대 방어율 미만의 성적을 거둔 선수는 류현진이 유일하다.

공격력도 좋지 않다. 토론토는 지난 시즌 팀 타율 0.236을 기록해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반면 김광현의 소속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새 시즌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1위 후보로 꼽힌다.

USA 투데이는 세인트루이스의 성적을 88승 74패로 예상하면서 "신시내티 레즈, 밀워키 브루어스, 시카고 컵스 등과 치열한 선두 경쟁을 펼칠 것"이라고 전했다.

추신수의 소속 팀 텍사스 레인저스는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4위로 예상했다.

류현진의 전 소속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는 전력 이탈에도 99승 63패를 기록해 8년 연속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