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NCT드림, 우한폐렴 우려에 해외공연 연기

KSTARS 기사입력 2020.01.31 01:22 PM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보이그룹 NCT드림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보이그룹 NCT드림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태연 가수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태연 가수

가수 태연과 보이그룹 NCT드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영향으로 싱가포르와 마카오에서 열기로 한 공연을 연기했다.

공연기획사 드림메이커는 공식 SNS에 해당 사실을 알리면서 "아티스트와 관객, 스태프 안전이 최우선 사항이며,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관계 당국의 조언에 따라 확산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태연은 다음 달 1일 싱가포르에서, NCT드림은 다음 달 7∼8일 마카오와 15일 싱가포르에서 콘서트를 열 예정이었다.

앞서 같은 이유로 슈퍼주니어가 공개 컴백쇼를 비공개로 전환하고 민중가요 콘서트 '더(the) 청춘' 일정이 연기된 바 있으나, 해외 공연을 연기하는 것은 태연과 NCT드림이 처음이다.

태연은 이날 SNS에 "공연장에 오실 많은 팬 여러분과 모두의 건강이 제일 우선이고 걱정이라고 판단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면서 "부디 건강 유의하시고 감염 예방을 위해 모두 노력해달라"는 글을 게시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