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 "뉴이스트W, 음원 사재기와 다른 사안" 사과

KSTARS 기사입력 2020.01.10 02:30 PM
[사진]SBS 캡처, 그것이 알고 싶다
[사진]SBS 캡처, 그것이 알고 싶다

SBS TV 탐사보도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가 음원 사재기 의혹을 보도하면서 뉴이스트W 언급한 데 대해 사과했다.

제작진은 지난 9일 사과문을 내고 "이번 일은 지난 방송을 통해 말하고자 했던 소위 '음원 사재기'와는 분명 다른 사안이었음에도 화면처리 미숙과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을 거치지 못한 채 방송 중 뉴이스트W의 이름이 드러나 커다란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뉴이스트 멤버들과 팬들, 그리고 소속사인 플레디스 관계자들께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방송이 나간 후 지금까지 뉴이스트W의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제보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제작진은 음원 사재기 문제를 취재하던 중 본인 이메일 계정이 도용됐다고 주장하는 제보를 접수했다. 해당 제보자는 누군가가 본인의 이메일 계정으로 46개의 지니뮤직 아이디를 만들었고, 이 아이디들을 통해 41차례 같은 음원이 결제됐다고 했다.

제작진은 이 내용을 전달하면서 제보자의 이메일로 날아온 결제 내역을 모자이크해 내보냈으나, 1프레임이 누락되면서 해당 음원이 뉴이스트W의 '데자부'(Dejavu)임이 노출됐다.

방송 후 뉴이스트W 팬들은 한 명의 팬이 개인적으로 음원 다운로드를 위해 지니뮤직에서 회원가입을 하던 중, 무작위로 이메일 주소를 입력했고 그것이 방송에 나온 제보자의 것이었다며 음원 사재기와는 다르다고 항의했다.

뉴이스트W 소속사 플레디스 역시 정정보도와 공식 사과를 요청했고, 제작진은 이틀에 걸쳐 확인한 끝에 이번 일은 일부 팬의 기입 오기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