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2월 13일·김광현 2월 11일 MLB 스프링캠프 시작

KSTARS 기사입력 2020.01.03 04:39 PM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트위터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트위터

2020년이 밝자 미국프로야구(MLB) 스프링캠프 개막도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MLB닷컴이 지난 1일(미국시간) 홈페이지에서 소개한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스프링캠프 일정을 보면, 투수인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야수들보다 먼저 스프링캠프를 시작한다.

올해 정규리그에서 토론토의 1선발로 뛰는 류현진은 2월 12일(미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있는 토론토의 시범경기 홈구장 TD 볼파크로 간다.

류현진은 2013년 메이저리그 진출 후 작년까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유니폼을 입었고, 애리조나주 글렌데일의 캐멀백랜치에서 시즌을 준비했다. 플로리다주에서 시범경기를 치르는 건 처음이다.

시범경기 시작과 함께 당장 마운드에서 던져야 하는 특성상, 야수가 아닌 투수와 포수가 스프링캠프 훈련의 문을 4∼5일 앞서 연다.

빅리그 데뷔를 앞둔 김광현은 2월 11일 세인트루이스 투·포수진과 처음으로 만난다.

세인트루이스의 스프링캠프는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로저딘 셰보레 스타디움에 차려진다.

왼손 투수의 희소성을 살려 카디널스 선발 투수진의 한 축을 꿰차기 위한 김광현이 도전의 닻을 마침내 올린다.

일본인 타자 쓰쓰고 요시토모와 경쟁하는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은 2월 17일 전체 팀 훈련에 참가한다.

정규리그 때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를 홈으로 사용하는 탬파베이는 스프링캠프 역시 같은 주 포트 샬럿의 샬럿스포츠파크에서 봄을 난다.

포털사이트 구글 지도를 보면, 류현진의 스프링캠프인 더니든은 플로리다주 중서부 탬파에서 가까운 곳에 있다.

최지만의 샬럿스포츠파크는 더니든에서 남쪽으로 172㎞ 떨어진 해안가에 있다.

텍사스 레인저스의 야수 소집일은 2월 16일이다.

그러나 이와 별개로 부지런한 추신수(38)는 훨씬 일찍 텍사스의 스프링캠프인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의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 입소해 컨디션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토론토, 세인트루이스, 탬파베이는 2월 22일부터 시범경기에 들어간다. 텍사스는 하루 이른 2월 21일부터 실전에 나선다.

추신수는 올해 텍사스와 한 7년 계약 마지막 해를 맞는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