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 "사재기" 실명거론 가수들 전원 법적 대응 예고

KSTARS 기사입력 2019.11.26 10:56 AM
[사진]메이저나인 제공, 보컬그룹 바이브(왼쪽부터 류재현, 윤민수)
[사진]메이저나인 제공, 보컬그룹 바이브(왼쪽부터 류재현, 윤민수)
[사진]세븐시즌스 제공, 보이그룹 블락비 출신 가수 박경
[사진]세븐시즌스 제공, 보이그룹 블락비 출신 가수 박경

가수 박경이 SNS에서 '음원 사재기' 의혹이 있다며 실명 거론한 가수들이 모두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남성 듀오 바이브(류재현·윤민수)와 임재현·송하예·전상근·황인욱·장덕철까지 전날 박경이 SNS에서 거론한 가수 6명(그룹 포함) 전원은 지난 25일 잇달아 공식 입장을 내고 강경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충분한 시간을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가수로부터 전혀 진심 어린 사과를 받지 못했다"면서 "해당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앞으로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브 소속사는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를 퍼트린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온라인상에 계속되는 악의적인 비방,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유포 등에 관해서도 자료를 취합하는 중"이라고 알렸다.

임재현·송하예·전상근·황인욱·장덕철 등 다른 가수들도 모두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박경에 대해 법적 조치하겠다며 비슷한 입장을 밝혔다.

임재현 소속사 디원미디어는 이날 "사재기에 의한 차트 조작은 명백한 범죄행위이며, 그런 범죄행위를 저지른 사실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책임을 묻고 법률 검토를 통해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도 "온라인상에 지속되고 있는 논란에 의해 정신적인 피해를 입고 있다"며 "추후에도 당사는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인 비방으로 인해 법적 대응 대상이 될 경우 선처와 합의 없는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장덕철 소속사 리메즈도 "이번 사건을 결코 가볍게 여기지 않고 강경 대응을 할 것"이라며 박경의 발언이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고 밝혔다.

황인욱 소속사 하우엔터테인먼트와 전상근 소속사 스튜디오 오드리도 사재기 의혹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법률적 검토를 거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경은 지난 24일 자신의 SNS에 선후배 가수들인 이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나도 음원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게시했다. 해당 게시물은 이날 오후 삭제됐다.

이후 박경 소속사 세븐시즌스는 "구체적인 실명을 거론하여 당사자들께 불편을 드린 점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사과했다.

박경 측은 이날 열릴 예정이던 팬 사인회를 미뤘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