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레오, 공황장애로 대체복무 판정… 12월 사회복무요원 복무

KSTARS 기사입력 2019.11.17 09:17 PM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그룹 빅스(VIXX) 멤버 레오(본명 정택운·29)가 공황장애와 우울증으로 대체 복무 판정을 받고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한다.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레오가 사회복무요원으로 다음 달 2일부터 복무하게 됐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2013년부터 공황장애와 우울증을 앓아 꾸준히 약물치료를 받았으나 대체 복무 판정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젤리피쉬 관계자는 레오의 건강 상태와 훈련소 및 입소 시간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레오는 2012년 6인조 보이그룹 빅스로 데뷔했다. 대표곡으로 '도원경', '사슬', '다칠 준비가 돼 있어' 등이 있다.

앞서 레오와 동갑내기 멤버 엔(본명 차학연)은 육군 군악대에 합격해 3월 현역으로 입대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