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타임 선정 '넥스트 100인' 포함…K팝 그룹 유일

KSTARS 기사입력 2019.11.15 01:25 PM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타임 선정 '넥스트 100' 포함된 블랙핑크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타임 선정 '넥스트 100' 포함된 블랙핑크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블랙핑크 '뚜두뚜두' 10억 뷰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블랙핑크 '뚜두뚜두' 10억 뷰

그룹 블랙핑크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이 올해부터 새롭게 선정한 '떠오르는 스타' 100인에 K팝 그룹으로선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지난 14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타임 홈페이지 등에 따르면 블랙핑크는 타임이 발표한 올해의 '타임 100 넥스트'(TIME 100 Next) 인물 중 하나로 선정됐다.

'타임 100 넥스트'는 그동안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100 Most Influential People) 등을 선정해 발표해 온 타임이 올해 처음으로 선보인 리스트다.

타임은 "비즈니스, 엔터테인먼트, 스포츠, 정치, 과학, 보건 등 분야에서 미래를 만들어가고 있는 100인의 '떠오르는(rising) 스타'를 조명했다"고 선정 취지를 밝혔다.

이번 명단에서 블랙핑크는 '경이적 인물'(Phenoms) 부문에 포함됐다.

타임은 "블랙핑크는 아직 미국에서는 떠오르는 스타일 수 있지만, 유튜브에서는 최고로 군림하고 있다"며 이들의 유튜브 구독자 수가 3천100여만 명으로 세계 어떤 음악 그룹보다 많다고 전했다.

K팝 걸그룹으로선 처음으로 미국 음악 축제 '코첼라 페스티벌' 무대에 서고 '뚜두뚜두'(DDU-DU DDU-DU)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10억 뷰를 돌파한 것도 언급했다.

타임은 "블랙핑크의 성공은 디지털에 통달하고 헌신적인 팬 군단에 힘입은 측면도 있다"고 진단했다.

이번 명단에는 블랙핑크 외에도 카밀라 카베요, 빌리 아일리시, 에즈라 밀러 등 쟁쟁한 스타들이 이름을 올렸다.

타임이 이번 명단을 발표한 것은 소셜 미디어의 부상 등 세계적 영향력의 본질이 변화하고 있다는 것을 고려했기 때문이다.

타임은 "15년 전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을 처음 공개했을 때는 전통적 권력구조를 통해 부상한 인물들이 순위를 점령했다"며 "최근 눈에 띄는 것은 전 세계적 주목을 받는 데 제도권을 필요로 하지 않았던 인물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타임이 전통적으로 발표해온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이하 타임 100)에는 그룹 방탄소년단, 비 등 해외에서 인기를 끈 K팝 가수들이 포함된 적이 있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4월 발표된 2019년 '타임 100' 명단에 선정됐고, 비는 아시아 연예인 최초로 2006년 '타임 100'에 선정된 뒤 2011년 두 번째로 뽑혔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