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넘을까…SBS플러스 '다함께 차차차'

KSTARS 기사입력 2019.11.06 03:16 PM
[사진]SBS플러스 제공
[사진]SBS플러스 제공
[사진]SBS플러스 제공
[사진]SBS플러스 제공

JTBC 축구 예능 '뭉쳐야 찬다'의 흥행에 힘입어 SBS플러스에서도 같은 장르의 '다함께 차차차'를 내놨다. 물론 제작진과 출연진은 "'뭉쳐야 찬다'와는 다르다"고 강조했다.

'다함께 차차차'는 연예인 축구단을 결성해 국내 최강 풋살팀을 꺾기 위해 도전하는 내용을 담는다.

'그라운드의 풍운아' 이천수와 더불어 만능 재주꾼 이수근 그리고 딘딘, 한현민, 이진호와 정세운, 하성운, 유승우, 송유빈, 김국헌, 장문복, 희석, 김관수 등 아이돌 스타들이 출연한다. '뭉쳐야 찬다'가 '스포츠 전설'들을 모아 축구단을 결성한 것과는 대조적인 부분이다.

이수근은 지난 5일 제작발표회에서 "젊은 친구들의 축구 실력이 대단하다. 웃고 떠드는 예능이 아닌 축구로 말하고 실력으로 대결하는 예능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이어 "'뭉쳐야 찬다'와 축구라는 목적은 같지만 프로그램은 전혀 다르다. '뭉쳐야 찬다'가 축구에 관심 없던 '레전드'들이 축구를 즐기는 게 포인트라면, 우리는 축구 좋아하는 축구인들이 모인 방송이다. 토크나 예능보다는 진지한 축구 예능"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또 "남자 아이돌 중심의 프로그램이고, 전국 제패를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이수근의 남다른 의지(?)에 따라 축구단의 이름도 '골(GOAL)미남 축구단'으로 결정됐다.

SBS플러스의 김태형 국장은 "젊은 남자 아이돌들과 본업인 춤과 노래가 아닌, 재미있게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해보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