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나 그리고 내 딸의 이야기…영화 '82년생 김지영'

KSTARS 기사입력 2019.10.15 12:17 PM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82년생 김지영'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82년생 김지영' 포스터

1982년 봄 출생, 누군가의 딸, 한 남자의 아내이자 두돌 된 딸 아이의 엄마인 김지영(정유미 분). 그의 하루는 집안일과 육아로 시작해서 같은 일로 끝난다. 집안일을 쉬지 못하니 손목이 매일 아프다.

남편 대현(공유)은 육아를 '도와준다'지만 실상 육아는 오롯이 지영 몫이다. 자기가 차려준 밥을 남편이 먹는 동안 지영은 자기 밥은 한술도 뜨지 못한 채 딸 아영 밥 먹이기에 여념이 없다.

명절이 되면 지영은 스트레스가 더 심해진다. 시댁에서는 시어머니와 지영만 일한다. 남편이 설거지라도 거들려고 하면 시어머니는 눈치를 준다. 남편은 시댁에서도, 친정에서도 손님처럼 쉴 뿐이다.

이는 지영이 어렸을 때부터 이어진 일이다. 지영 위로 언니, 아래로는 남동생 이렇게 삼남매가 있는 지영 집에서는 할머니가 늘 "여자애들은 엄마 밥 차리는 것이나 도와", "집안에 아들이 있어야 한다"라고 말하며 남동생과 자매를 차별했다.

현재 직장을 그만두고 육아에만 전념하는 지영은 항상 벽에 막힌 것처럼 답답한데도, 유모차를 끌고 밖에 나가면 사람들은 "남편이 벌어다 준 돈으로 커피나 마신다"고 욕한다.

그런 지영이 어느 날부터 마치 다른 사람이 된 것처럼 행동하기 시작하고 대현은 그런 아내에게 그 사실을 털어놓지 못한다.

누적 판매 100만부를 돌파한 조남주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82년생 김지영'이다.

초반 다른 사람들로 행동하던 지영은 마지막엔 자기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다. 이를 지영의 성장으로도 볼 수 있다. 그러나 동시에 가장 보편적인 모습의 지영이 들려주는 여러 사람의 목소리는 시간이 흐르고 세대가 바뀌어도 뿌리 깊은 관념과 사회 구조는 변하지 않음을 나타내기도 한다. 지영은 '가족을 위해서'라는 미명 하에 희생당해야 했고 또 희생당하는 수많은 여성을 대변한다.

그런데도 영화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다. 지영의 어머니보다는 지영이가, 그리고 지영이보다는 아영이가 더 나은 세상을 살아갈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오는 23일 개봉 예정이다. 12세 이상 관람가.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