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가 또? SNS 노브라 노출 사고 구설

KSTARS 기사입력 2019.09.30 02:51 PM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노출로 구설에 올랐다.

설리는 지난 28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별다른 말 없이 고데기로 머리를 손질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헐렁한 상의를 입은 탓에 움직일 때마다 가슴이 노출됐다.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아 일부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해당 영상은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급속도로 퍼졌다. "이 정도면 고의 아니냐" "속옷 착용은 개인의 자유다" 등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설리는 MC를 맡고 있는 JTBC2 예능물 '악플의 밤'에서 노브라 패션 관련 생각을 밝힌 적이 있다. 지난 6월 방송에서 "나에게 브래지어는 액세서리"라며 "어울리면 하고 어울리지 않으면 안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