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래원 공효진 주연, 진짜 연애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KSTARS 기사입력 2019.09.26 02:19 PM
[사진]뉴 제공
[사진]뉴 제공
[사진]뉴 제공
[사진]뉴 제공
[사진]뉴 제공,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포스터
[사진]뉴 제공,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포스터

다음 달 2일 개봉하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현재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의 연애와 관련 고민을 현실적으로 그리는데 충실한 로맨틱 코미디다.

재훈(김래원 분)은 파혼한 후 매일 술로 보낸다. 술만 마시면 전 약혼녀에게 문자 폭탄을 보내고 다음 날이면 후회하는 일상이다. 그러다 어느 날 아침, 전날 밤 모르는 번호로 전화해 두 시간을 통화한 사실을 발견했지만 기억이 나지 않는다. 그 번호 주인공은 재훈 회사에 새로 입사한 선영(공효진)이다.

선영은 지질하게 구는 전 남자친구와 이별 중이다. 전 남친은 자신이 바람을 피워서 헤어졌으면서 이후 다른 사람을 만난 선영에게 "너도 바람피웠잖아"라며 억지를 부린다. 그리고 그 현장을 회사 출근 첫날부터 재훈에게 목격당한다.

첫 만남에서부터 서로의 연애사를 속속들이 알게 된 두 사람은 그때부터 술을 매개 삼아 친해지고, 이들 사이에도 미묘한 기류가 오간다.

'가장 보통의 연애'라는 제목이 드러내듯 영화는 누구나 겪는 연애의 과정을 코믹하고 유쾌하게 그려낸다. 그러면서 관객에게 공감을 구한다.

지금 사귀는 사람이 일생에 한 번, 세상 단 한 명일 것 같지만 헤어지면 그도 많은 '보통' 사람 중 한 명이었음을 안다. 영화 속 선영의 대사처럼 "사랑은 거기서 거기고 사람은 그놈이 그놈"이지만, 그러면서도 사랑에 빠지고 이별에 아파한다. 그것이 바로 보통의 연애이지만 내 일이 되면 나는 세상에서 가장 설레고 또 아픈 사람이 된다. 영화를 통해 이별 후 내가 저지른 바보 같은 짓도 '누구나 그럴 수 있다'는 위로를 받는다. 그리고 재훈과 선영을 통해 다시 시작할 수 있다는 희망을 얻는다.

재훈은 자신을 배신한 전 약혼녀에게 매달리고, 회사에서는 초면인 선영에게 다짜고짜 반말로 말을 거는 인물이다. 재훈은 술만 마시면 필름이 끊겨 다음날 처절하게 후회하는가 하면 술기운에 집에 고양이 비둘기까지 데려오는 등 마음껏 망가진다.

공효진이 연기한 선영은 '사이다' 그 자체다. 바람 핀 전 남자친구에게는 돌직구를 날리고 자신의 험담을 한 직장 동료들에게는 통쾌한 복수를 해 준다. 또한 조연들도 영화의 깨알 재미를 담당한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