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나와 장근석 팬클럽, 청각장애아동 각 3천만원 기부

KSTARS 기사입력 2019.09.08 09:46 PM
[사진]장근석 SNS
[사진]장근석 SNS
[사진]YG엔터테인먼트
[사진]YG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인나, 그리고 장근석의 팬클럽 크리제이가 청각장애로 고통받는 아이들을 위해 각각 3천만원을 기부했다.

사회복지단체 사랑의 달팽이는 유인나가 최근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다"라며 기부해왔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장근석 팬클럽 크리제이 역시 지난해에 이어 3천만원을 보내왔다고 설명했다. 크리제이는 2015년 500만원을 시작으로 2016년과 2017년에 각 1천만원, 지난해와 올해 각 3천만원을 기부했다.

'사랑의 달팽이'는 청각장애인에게 인공달팽이관 수술과 보청기를 지원해 소리를 되찾아주고, 소리를 듣게 된 아이들의 사회적응 지원과 대중들의 인식 개선 교육을 수행하는 단체이다.

유인나는 평소에도 자선 화보와 네이버 오디오북 캠페인, 구세군 자선냄비의 결식아동 식사지원 사업 등 다양한 선행에 참여해왔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