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보단 감동…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리"

KSTARS 기사입력 2019.09.05 02:18 PM
[사진]뉴 제공
[사진]뉴 제공
[사진]뉴 제공, 영화'힘을 내요, 미스터리' 포스터
[사진]뉴 제공, 영화'힘을 내요, 미스터리' 스틸컷

오는 11일 개봉하는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리'는 '럭키'로 700만명을 웃겼던 이계벽 감독이 3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다. 전작에 이어 코미디물이지만, 이번에는 웃음보다 감동 쪽에 더 무게를 두었다.

칼국수 집의 수타면 뽑기 달인 철수(차승원)는 완벽한 비주얼을 자랑하지만, 아이 같은 감성과 지능을 지녔다. 밀가루로 반죽을 빚어 국숫발을 뽑아내면서도 '밀가루는 몸에 나쁘다'는 말을 입에 달고 다닌다.

칼국숫집과 헬스장을 오가며 지내던 철수 앞에 어느 날 딸 샛별(엄채영)이 등장한다. 샛별은 친구에게 줄 이승엽 사인볼을 구하려 입원해있던 병원에서 탈출하고, 이를 우연히 목격한 철수가 딸과 대구까지 동행한다. 만난 지 하루밖에 안 된 아이 같은 아빠, 어른 같은 딸이 하룻밤 여행을 통해 서로 마음을 열어가는 과정이 기둥 줄거리다. 비장의 무기는 후반부에 등장한다. 철수의 과거가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와 오버랩되면서 폭풍 눈물을 안긴다.

영화 '신라의 달밤', '라이터를 켜라' '선생 김봉두' '귀신이 산다' 등에 출연했던 원조 코미디 배우 차승원이 오랜만에 코믹 연기에 도전했다. 동심과 부성애 등의 감정도 자연스럽게 우러나는 편이다. 실제 삭발까지 감행한 아역 배우 엄채영의 연기도 발군이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