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빅리거 출신 라이블리 영입…연봉 등 총 32만5천 달러

KSTARS 기사입력 2019.08.09 01:28 PM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영입한 벤 라이블리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영입한 벤 라이블리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메이저리그를 경험한 새 외국인 투수 벤 라이블리(27)와 계약했다.

삼성은 지난 8일 "덱 맥과이어와 결별하고 라이블리와 계약했다. 연봉과 이적료를 합해 32만5천달러에 라이블리 영입을 마쳤다"고 밝혔다.

라이블리는 국내로 들어와서 병원 두 곳에서 메디컬 테스트도 했다.

삼성은 "우완 투수 라이블리는 미국 플로리다주 출신이며 키 193㎝, 몸무게 86㎏의 체격을 갖췄다"며 "포심 패스트볼 최고 시속 150㎞, 평균 시속 145∼147㎞를 던지는 정통파 선발 유형이다. 커브와 슬라이더의 각이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안정적인 경기 운영도 강점"이라고 소개했다.

라이블리는 2013년 신시내티 레즈 4라운드 지명을 받고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2017년 필라델피아 필리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필라델피아, 캔자스시티 로열스 등에서 메이저리그 3시즌 동안 총 26경기(선발 20경기)에 등판해 120이닝을 던지며 4승 10패 평균자책점 4.80을 올렸다. 9이닝당 볼넷은 2.9개였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146경기 55승 32패 평균자책점 3.15를 올렸다.

올해는 빅리그에서는 캔자스시티 로열스 유니폼을 입고 한 차례 구원 등판해 1이닝 3피안타 3실점으로 부진했다. 올해 마이너리그 트리플A 성적은 24경기 6승 2패 평균자책점 4.48이다.

라이블리는 "삼성 라이온즈에서 뛸 기회를 얻어 무척 기쁘다. 삼성이 최대한 많이 승리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삼성은 2019년 외국인 교체 카드 두 장을 모두 소진했다.

투수 저스틴 헤일리(28)를 방출하고 타자 맥 윌리엄슨(29)을 영입한 삼성은 2군에 머문 맥과이어와도 작별했다.

맥과이어는 노히트 노런(4월 21일 한화 이글스전)을 한 차례 달성했지만, 4승 8패 평균자책점 5.05로 부진했다. 1일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허벅지 통증을 느낀 맥과이어는 2일 2군으로 내려갔고, 결국 삼성은 외국인 투수 교체를 택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