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배구 김연경, 도쿄올림픽 세계예선서 직행 티켓 놓친 아쉬움과 자책감 전해

KSTARS 기사입력 2019.08.06 12:22 PM
[사진]김연경 인스타그램 캡처, 김연경이 올림픽 직행 좌절의 아쉬움을 전한 글
[사진]김연경 인스타그램 캡처, 김연경이 올림픽 직행 좌절의 아쉬움을 전한 글
[사진]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올림픽 세계예선 멕시코전 득점 후 기뻐하는 김연경(중앙)
[사진]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올림픽 세계예선 멕시코전 득점 후 기뻐하는 김연경(중앙)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의 주장인 김연경(31·터키 엑자시바시)이 2020년 도쿄올림픽 직행 티켓 확보에 실패한 아쉬움과 자책감, 재도전 의지를 밝혔다.

김연경은 지난 6일(현지시간)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이 대회를 위해 얼마나 많이 고생하고 준비한 걸 알기에 마음이 아프다"면서 "더 좋은 결과가 있지 않았을까 하고 자책해 보지만 결과를 바꿀 수는 없다"고 전했다.

한국 여자팀은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서 열린 올림픽 세계예선 E조 마지막 경기인 3차전에서 러시아를 상대로 두 세트를 먼저 따고도 내리 세 세트를 넘겨줘 2-3으로 역전패했다.

한국은 조 1위에 주는 올림픽 직행 티켓을 러시아에 내줘 내년 1월 열리는 대륙예선에서 올림픽 출전권 확보에 다시 도전해야 한다.

김연경은 "이길 때도 질 때도 우리는 함께 싸웠다"면서 "비록 부족한 리더지만 끝까지 잘 따라준 언니들과 동생에게 감사하다"면서 "더 강한 팀으로, 선수로 성장하겠다"고 다짐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