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송은범, 이적 후 첫 경기서 타구 맞고 교체…왼발 타박상

KSTARS 기사입력 2019.08.01 12:26 PM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화 이글스에서 LG 트윈스로 트레이드된 우완 투수 송은범(35)이 30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LG 트윈스 투수 송은범(35)이 줄무늬 유니폼으로 바꿔입고 출전한 첫 경기에서 타구에 맞아 교체됐다.

송은범은 3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 0-0으로 맞선 7회에 선발 투수 류제국을 대신해 마운드에 올랐다.

그는 첫 타자 박동원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한 뒤 후속 타자 임병욱과 상대했다.

불운은 볼카운트 2볼 2스트라이크에서 발생했다. 송은범은 임병욱의 타구에 왼발을 맞았다.

통증을 호소하던 송은범은 부축을 받으며 교체됐다.

LG 관계자는 "송은범은 좌측 발뒤꿈치 타박상 증세를 보여 인근 병원에서 엑스레이 검진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 시즌 한화 이글스에서 뛰었던 송은범은 28일 신정락과 1대1 트레이드 돼 LG 유니폼을 입었다.

그는 이날 이적 후 첫 등판 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