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수·김도훈, 호날두에 쓴소리 "스타는 팬 위에 군림 못 해"

KSTARS 기사입력 2019.07.31 11:27 AM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유벤투스(이탈리아)와 친선전을 펼친 하나원큐팀 팀K리그의 코치로 나섰던 최용수 FC서울 감독과 김도훈 울산 현대 감독이 '노쇼 논란'을 빚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게 쓴소리했다.

최용수 감독과 김도훈 감독은 지난 30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3라운드 킥오프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이구동성으로 "팀보다 우선인 선수는 없다"고 꼬집었다.

두 감독은 지난 26일 치러진 유벤투스와 팀K리그의 친선전에 조제 모라이스 감독을 보좌하는 코치 역할로 벤치를 지켰다.

유벤투스는 이번 친선전에서 호날두가 45분 이상 출전하기로 계약을 했지만 호날두는 끝내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최 감독과 김 감독은 그라운드에서 팬들의 실망하는 모습을 똑똑하게 지켜봤다.

'호날두 노쇼'에 대해 최 감독은 "조직이 움직이려면 내부 질서가 중요하다"라며 "아무리 스타지만 팬서비스는 충분히 해야 한다. 팬이 없으면 프로 스포츠는 존재 이유가 없다"고 일갈했다.

"팀보다 우선인 선수는 없다"고 강조한 최 감독은 "개인적으로 호날두는 스타로서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줬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스타는 팬들 위에 군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최 감독은 특히 "유벤투스라는 팀의 전술에 영향을 많이 받아왔지만 이번을 계기로 내 머리에서 지워야 할 것 같다"고 웃음을 지었다.

김도훈 감독 역시 "선수보다 팀이 먼저다. 유벤투스가 보여준 모습은 아쉽다"고 말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