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U-17 월드컵서 프랑스·칠레·아이티와 16강행 경쟁

KSTARS 기사입력 2019.07.12 11:08 AM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2019 FIFA U-17 월드컵 조 추첨 결과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2019 FIFA U-17 월드컵 조 추첨 결과

한국 17세 (U-17) 축구대표팀이 올해 10월 말 브라질에서 개막하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에서 프랑스, 칠레, 아이티와 16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FIFA는 지난 11일(현지 시간) 스위스 취리히의 FIFA 본부에서 U-17 월드컵 조 추첨식을 개최했다.

한국은 추첨 결과, 프랑스, 칠레, 아이티와 같은 C조에 편성됐다.

이에 따라 한국은 브라질 현지 시간으로 10월 27일 아이티와 조별리그 1차전을 벌인다.

이어 같은 달 30일 프랑스와 2차전에서 맞붙고, 11월 2일 칠레와 3차전을 치른다.

U-17 월드컵에는 총 24개국이 참가한다.

4개팀 씩 6개 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벌여 각 조 1, 2위가 16강에 직행하고 조 3위를 차지한 여섯 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네 팀이 추가로 16강에 오른다.

한국은 지난해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16 챔피언십에서 4강에 진출해 대회 4위까지 주어지는 U-17 월드컵 진출 티켓을 따냈다.

조 추첨식에 참석한 김정수 U-17 대표팀 감독은 "조 편성은 결과에 만족한다"면서도 "그러나 상대보다는 우리가 어떻게 준비하느냐가 중요하다. 상대팀 파악을 잘해 우리가 어떻게 경기할지를 잘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은 역대 U-17 월드컵에 총 5차례 참가했다.

최고 성적은 1987년 캐나다 대회, 2009년 나이지리아 대회에서 기록한 8강이다.

최근 열렸던 2017년 인도 대회는 예선에서 탈락해 본선에 나서지 못했고, 2015년 칠레 대회에서는 이승우(엘라스 베로나)를 앞세워 16강에 진출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