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시각효과업체 스캔라인, 서울에 스튜디오 개소

KSTARS 기사입력 2019.07.04 10:58 AM
[사진]서울시 제공, 스캔라인 VFX 스튜디오
[사진]서울시 제공, 스캔라인 VFX 스튜디오

'어벤져스' '아쿠아맨' 등 할리우드 영화 제작에 참여한 시각효과 업체 스캔라인 VFX(Scanline VFX)의 아시아 첫 스튜디오가 지난 3일 서울 상암DMC 산학협력연구센터에 문을 연다.

스캔라인은 이날 DMC 산학협력센터에서 서울 스튜디오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제작 활동에 나선다.

서울 스튜디오는 스캔라인의 아시아 최초이자 6번째 글로벌 스튜디오다.

1989년에 설립된 스캔라인은 캐나다 밴쿠버 본사를 비롯해 독일 뮌헨·슈투트가르트, 미국 로스앤젤레스, 캐나다 몬트리올에 스튜디오를 두고 매년 15편 이상의 할리우드 영화 시각효과를 제작해왔다. 밴쿠버 본사에는 한국인 직원 30여명이 근무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는 스캔라인이 한국 인력의 뛰어난 실력, 서울시와 정부의 체계적인 지원, 매력적인 한국 투자 환경을 보고 서울 스튜디오 개소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DMC 산학협력연구센터 9층과 12층에 들어선 스캔라인 서울 스튜디오는 할리우드 영화의 영상물 작업을 담당하며 시각효과 전문 인력 육성도 병행한다. 이를 위해 국내 영상 관련 학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대학과 협업해 국내 인력을 채용할 계획이다.

스테판 트로얀스키 스캔라인 대표이사는 "서울은 매력적인 투자처이자 훌륭한 인재의 원천"이라며 "한국인 아티스트 덕분에 스캔라인이 보유한 첨단 기술이 더욱 발전했고, 더 많은 할리우드 영화를 제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 스튜디오를 해외 스튜디오의 핵심 허브로 육성하고, 좋은 인재를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스캔라인과 같은 신성장 동력 기업 유치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등과 긴밀히 협력해 투자하기 좋은 도시 서울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