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전역 "후련하다…내년에 작품으로 인사"

KSTARS 기사입력 2019.07.02 10:20 AM
[사진]키이스트 제공
[사진]키이스트 제공

배우 김수현(31)이 군 복무를 무사히 마치고 1일 제대했다.

김수현은 이날 오전 8시 30분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임진각 평화의종 앞에서 취재진과 팬들에게 전역 인사를 했다. 이른 시간임에도 중국, 일본, 대만 등 세계 각국 팬 300여명이 몰려 전역을 축하했다.

김수현은 "남들보다 늦은 나이에 입대해 어떻게 보내나 고민이 많았는데, 군 생활을 잘 마친 것 같다"며 "지금까지 전역이 잘 실감 나지 않지만, 후련한 기분도 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수현은 "부대에 있는 동안 여느 용사들과 다름없이 작전도 열심히 하고, 훈련도 열심히 받았다. 그래서 특급전사 타이틀을 따기도 하고 열심히 최선을 다했다"며 군 생활을 되돌아봤다.

그는 군 생활 중 가장 위안이 된 걸그룹을 묻자 "용사들은 모든 신곡 업데이트를 빠짐없이 한다"며 "뮤직비디오를 정말 날마다 봤던 것 같다"며 웃었다.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선 "고민도, 생각도, 걱정도 많았는데 연기를 너무 하고 싶다"면서 "올해 하반기에는 아직 작품이 결정된 게 없어서 내년에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김수현은 어린 시절 앓은 심장 질환으로 첫 징병검사 당시 대체 복무에 해당하는 4급 공익근무요원 판정을 받았으나, 꾸준한 건강관리를 통해 결국 1급 판정을 받아 2017년 10월 23일 현역으로 입대했다. 5주간 기초군사훈련을 거쳐 1사단 수색대대에 지원해 본격적인 군 복무를 수행했다.

김수현은 최전방 지역 위험성이 높은 임무를 수행하는 1사단 수색대대에서도 일병에서 상병, 상병에서 병장 진급을 각각 1개월씩 앞당길 정도로 모범적인 군 생활을 했다고 소속사 키이스트는 전했다.

김수현은 드라마 '드림하이' '해를 품은 달' '별에서 온 그대'와 영화 '도둑들' '은밀하게 위대하게' 등에 출연하며 한류 스타로 떠올랐다. 그는 전역 전에 뷰티 브랜드와 전속 모델 계약을 했고, 영화와 드라마 등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