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상호 감독 '반도' 크랭크인…강동원·이정현 주연

KSTARS 기사입력 2019.07.01 11:20 AM
[사진]뉴 제공, 영화 '반도' 포스터
[사진]뉴 제공, 영화 '반도' 포스터

'부산행'(2016) 연상호 감독의 새 영화 '반도'가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갔다.

지난 28일 배급사 뉴는 '부산행' 이후의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 '반도'가 강동원, 이정현, 이레,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의 캐스팅을 확정하고 지난 24일 크랭크인했다고 밝혔다.

'반도'는 '부산행' 이후 4년, 전대미문의 재난으로 폐허의 땅이 되어버린 대한민국에서 탈출하기 위한 최후의 사투를 그린 이야기다.

강동원은 초토화된 대한민국에 다시 발을 들이게 되는 정석을 연기한다. 그는 온 나라를 뒤덮은 좀비와 목숨을 건 치열한 사투를 벌일 예정이다. 이정현은 황폐해진 한국에서 좀비에 맞서며 살아남은 생존자 민정을 맡는다.

이레는 민정과 함께 위기를 헤쳐나가는 소녀 준이를, 권해효는 민정 무리의 연장자이자 구출될 것이라는 믿음을 잃지 않는 김노인을 연기한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