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스타디움 투어' 티켓 60만장 팔아…수익 7천890만 달러"

KSTARS 기사입력 2019.06.19 12:37 PM
[사진]빌보드 홈페이지 켑처
[사진]빌보드 홈페이지 켑처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과 브라질, 유럽에서 연 스타디움 투어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로 60만장 넘는 티켓을 팔아 936억원에 달하는 수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지난 14일자(이하 현지시간) 빌보드 뉴스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미국 3개 도시 6회, 브라질 상파울루 2회, 영국 런던과 프랑스 파리 4회 등 12차례 공연을 열어 티켓 판매량 60만6천409장을 기록했다. 판매 수익금은 7천890만 달러(한화 936억여원)로 집계됐다.

빌보드는 박스스코어를 인용해 미국에서는 여섯 차례 공연으로 29만9천770장의 티켓을 판매해 4천400만 달러(한화 522억여원) 수익을 올렸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4~5일 로스앤젤레스 로즈볼 스타디움, 11~12일 시카고 솔저필드, 18~19일 뉴저지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에서 각 두 차례 무대에 올랐다.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이 로즈볼 스타디움에서 올린 수익은 1천660만 달러(한화 약 197억원)로 공연장 박스스코어 사상 최고 기록"이라며 이전 테일러 스위프트, U2, 비욘세&제이지, 에미넘&리아나의 기록을 깼다고 전했다.

앞으로 방탄소년단은 일본 2개 도시 공연도 예정돼 있어 티켓 수익만으로 1천억원을 가뿐히 돌파할 전망이다. 일본 공연은 다음달 6~7일 오사카 얀마 스타디움 나가이, 13~14일 시즈오카 스타디움 에코파에서 열린다.

여기에 각 공연장과 팝업스토어에서 판매한 팬 상품, 네이버 브이라이브의 웸블리 스타디움 공연 유료 생중계 등 수익을 합하면 이번 스타디움 투어 수익은 훨씬 많아질 것으로 추산된다.

세계 최정상급 스타가 된 방탄소년단의 광폭 성장에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기업 가치가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0억 달러 이상의 스타트업 기업) 수준에 달한다는 분석도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지난 6일 '방탄소년단의 성공 요인 분석과 활용방안' 보고서에서 지난해 기준 빅히트의 기업 가치를 1조2천800억∼2조2천800억원 수준으로 평가했다.

국내에서 팬 미팅을 진행 중인 방탄소년단은 지난 15~16일 부산에서 4만4천 팬과 만났으며 22~23일 서울에서 두 차례 더 무대에 오른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