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봉준호 감독, 프랑스 뤼미에르 페스티벌 초청

KSTARS 기사입력 2019.06.13 11:34 AM
[사진]CJ ENM 제공, 봉준호 영화감독
[사진]CJ ENM 제공, 봉준호 영화감독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프랑스의 뤼미에르 페스티벌에 초청받았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올해 뤼미에르 페스티벌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기생충' 감독 봉준호를 초청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뤼미에르 페스티벌은 티에리 프레모 칸 영화제 집행위원장이 감독을, 베르트랑 타베르니에 감독이 위원장을 맡은 영화제로 2009년 시작됐다. 올해는 10월 12일부터 20일까지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다. 지난해에는 '로마'의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초청됐다.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프레모는 "'기생충'이 한국뿐 아니라 프랑스에서도 흥행하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벌써 티켓 33만장이 팔렸다"며 "'기생충'은 역대 황금종려상 수상작 중 가장 많은 관객을 불러모으는 영화가 돼가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기생충'은 지난 5일 프랑스에서 개봉한 이후 9일까지 닷새간 25만9천737명의 현지 관객을 동원하며 프랑스 개봉 역대 한국영화 가운데 개봉주 최고 스코어를 올렸다.

한편, 올해 뤼미에르 페스티벌에서는 프란시스 코폴라 감독이 명예상을 받는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