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로카르노영화제 첫 아시아 '엑설런스 어워드'

KSTARS 기사입력 2019.05.18 03:22 PM
[사진]쇼박스 제공
[사진]쇼박스 제공

송강호가 오는 8월 개막하는 올해 제72회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서 아시아 배우로는 처음으로 '엑설런스 어워드'(Excellence Award)를 받는다.

로카르노영화제는 지난 16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이런 소식을 전했다.

엑설런스 어워드는 2004년부터 독창적이고 뛰어난 재능으로 영화 세계를 풍성하게 하는데 기여한 배우에게 헌정한다. 수잔 서랜던, 존 말코비치, 이자벨 위페르, 쥘리에트 비노슈, 에드워드 노턴, 이선 호크 등이 받았지만, 아시아 배우로는 송강호가 첫 수상자다.

영화제 측은 "이 상은 용기 있는 길을 걸어간 배우들에게 헌정하는 상"이라며 "지금까지는 전부 유럽과 미국 배우들에게 주어졌으나, 우리는 전 세계 영화의 다양성에 문을 여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양한 층위를 지닌 배우인 송강호는 한국영화가 뿜어내는 강렬하고 다양한 감정의 가장 뛰어난 전달자였다. 어떤 장르든 편안하게 녹아들었던 그의 얼굴과 육체는 봉준호, 박찬욱, 김지운 같은 감독의 작품들과 연결돼 강한 자취를 남겼다"고 평했다.

아울러 "송강호가 아니었다면 그 누가 지난 20년간 한국영화가 보여준 뛰어난 성취를 자신의 연기를 통해 육화할 수 있었을까"라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1946년부터 시작된 로카르노영화제는 스위스 로카르노에서 열리는 세계에서 가장 유서 깊은 영화제 중 하나다.

송강호는 8월 이 영화제 시상식 및 관객과 대화 등에 참석할 예정이다.

앞서 송강호는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봉준호 감독 신작 '기생충'으로 오는 21일 그 레드카펫을 밟는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