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측 "하니·정화와 계약 종료…팀 해체 아냐"

KSTARS 기사입력 2019.05.07 01:27 PM
걸그룹 EXID
걸그룹 EXID

걸그룹 이엑스아이디(EXID) 멤버 하니와 정화가 전속 계약 종료로 소속사를 떠난다.

소속사 바나나컬처엔터테인먼트는 지난 3일 "논의 끝에 하니, 정화와 5월 말로 전속 계약을 종료한다"며 "다른 세 멤버인 솔지, 엘리, 혜린은 신뢰를 바탕으로 재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팀 해체에 대해선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멤버들 역시 그룹 해체가 아닌 전환기를 맞아 새로운 도전을 준비하고 있으며 추후 다시 활동을 펼치기 위한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EXID는 팀 휴식기를 앞두고 오는 15일 새 미니앨범을 발표한다.

하니와 정화는 앨범 일정을 마친 뒤 새 소속사를 찾기로 했다.

소속사에 남은 세 멤버는 이후 개인 활동을 펼친다. 솔지와 엘레는 각각 보컬과 랩 실력을 바탕으로 솔로 가수로 나서며 혜린은 다양한 방송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2012년 데뷔한 EXID는 '위아래'가 차트 역주행을 하며 인기 그룹으로 떠올랐으며 '아예'(Ah Yeah), '핫 핑크'(HOT PINK), '덜덜덜', '알러뷰' 등의 대표곡이 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