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샷 원킬·넘치는 체력·멀티 포지션…'월드클래스 손흥민'

KSTARS 기사입력 2019.04.19 10:10 AM
[사진]연합뉴스, 'UCL 아시아선수 최다골' 세리머니
[사진]연합뉴스, 'UCL 아시아선수 최다골' 세리머니

손흥민(27·토트넘)에게 '월드 클래스'라는 평가는 이제 전혀 어색하지 않았다.

2018-2019 시즌 어느 때보다 많은 국가대표 의무를 소화한 손흥민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는 물론 국제 클럽 대항전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도 빼어난 기록을 남기면서 세계 정상급 공격수로 인정받고 있다.

손흥민은 지난 18일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원정에서 전반 7분과 전반 10분 잇달아 골맛을 보며 멀티골을 작성했다.

토트넘은 맨시티에 3-4로 패했지만 8강 1차전 1-0 승리(손흥민 결승골)를 앞세워 1, 2차전 합계 4-4를 만든 뒤 원정 다득점으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손흥민의 멀티골이 아니었다면 토트넘의 4강 진출이 물 건너갈 수도 있었던 아찔한 순간이었다. 더불어 토트넘은 UEFA 챔피언스리그의 전신인 1961-1962 시즌 유러피언컵 이후 무려 57년 만에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물 흐르듯 골망을 가른 '원샷 원킬' 능력 = 손흥민에게는 '손흥민 존(zone)'이 있다. 왼발과 오른발을 자유자재로 쓰는 손흥민은 페널티아크 좌우 부근에서 감아 차는 능력이 뛰어나다. 패스를 받으면 간결한 볼 터치로 수비와 간격을 만든 뒤 정확하고 강력한 슛으로 득점을 만든다.

이날 맨시티전에서는 손흥민의 장점이 모두 발휘됐다. 손흥민은 전반 7분 델리 알리가 투입한 볼이 상대 수비수 맞고 흐르자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동점골을 뽑았다. 첫 번째 슛 기회를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했다.

손흥민은 3분 뒤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한 차례 볼터치 이후 곧바로 오른발 감아차기 슛으로 두 번째 골그물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추가골 역시 자신의 두 번째 슛이었다. 손흥민은 이날 3차례 슛 가운데 2개를 골로 만들면서 '원샷 원킬' 능력을 과시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