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매니저 단체 "강다니엘 분쟁, 불법 배후 책임물을 것"

KSTARS 기사입력 2019.04.15 10:22 AM
[사진]L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LM엔터테인먼트 제공

연예계 매니저 약 300명이 모인 단체인 한국매니지먼트연합(이하 한매연)이 가수 강다니엘(23)과 소속사 LM엔터테인먼트의 전속계약을 흔든 불건전 세력에 대처하겠다는 성명을 냈다.

한매연은 지난 12일 성명서를 내고 "관련 분쟁에서 불법적인 배후 세력 의혹은 K팝 발전을 저해하고 정당한 전속계약 근간을 흔드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는 LM과 전속계약 분쟁을 벌이는 강다니엘 배후에 대리인으로 나선 홍콩 거주 A씨와 '연예계 큰손'으로 불리는 B씨가 있다는 의혹이 일부 매체에서 제기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매연은 성명에서 "이번 사태로 대중문화예술산업발전법에서 규정하는 법률적 자격이 결여된 제3의 불건전한 세력이 전도유망한 아티스트를 회유하고, 소속사와의 불화와 분쟁을 부추기는 배후로 나섰다는 최근 의혹에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매연은 곳곳에서 제기된 의혹과 다양한 제보를 검토 중이며, 악의적이고 불법적인 배후 세력에 대한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본 연합이 가진 모든 합법적 권한을 바탕으로 응분의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고 경고했다.

또 배후 의혹이 제기된 이들을 "합법적인 에이전시 기능을 갖추지 않은 불건전 세력"이라고 비판하면서 전속계약 방해 행위가 지금껏 쌓아 올린 한류 문화의 공든 탑을 한 번에 무너뜨리는 시초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매연은 그러면서 "문화체육관광부가 권장하는 표준전속계약서를 바탕으로 체결된 정당한 전속계약 관계임에도 정당한 사유가 없이 단순 파기를 위한 왜곡된 주장과 비합리적인 요구 등으로 산업 근간을 해치는 일에 대해 단호히 대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앞서 강다니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율촌은 이같은 의혹에 대응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으며 "핵심은 LM이 강다니엘 동의 없이 전속계약상 각종 권리를 제3자에게 유상으로 양도했는지 여부"라고 반박했다.

강다니엘은 LM을 상대로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상태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