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MC 데뷔 김지훈 "가짜뉴스 속 팩트 찾기로 차별화"

KSTARS 기사입력 2019.04.09 01:27 PM
[사진]MBC 제공,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제작발표회 현장
[사진]MBC 제공,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제작발표회 현장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MBC TV 4부작 시사·교양 프로그램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를 통해 시사 프로그램 MC로 나선 배우 김지훈은 지난 8일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는 인터넷을 통해 진실을 추적하는 '서처'(Searcher)가 가짜뉴스의 실체를 파헤쳐 가는 내용이다. 가짜뉴스를 그저 비판만 하는 게 아니라 가짜뉴스가 만들어지는 상황과 현장을 탐사하는 것이 관전 포인트다. 탐사보도를 대표하는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나 KBS 1TV '저널리즘 토크쇼J'와의 차별화도 그 지점에 있다고 제작진은 강조했다.

김지훈은 "시사 프로들은 진지하고 딱딱한 형식이 대부분이었는데 '브이로그' 형식을 통해 어린 친구들과도 소통할 수 있는 형식을 취했다"라며 "제목처럼 '페이크'를 파헤쳐서 그 안에 숨은 팩트를 찾아내겠다. 그게 우리의 가장 큰 무기"라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중도 입장에서 보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여러 가지 의견을 가진 분들이 있다고 적극적으로 의견도 내고, 최대한 우리가 찾은 팩트를 온전하게 전해드릴 방법을 찾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첫 방송에서는 손석희 JTBC 대표의 프리랜서 기자 폭행 의혹과 그로부터 이어진 사생활 관련 보도 이슈를 다룬다고 예고해 눈길을 끈다.

연출을 맡은 김재영 PD는 "타 방송사 대표의 스캔들을 다룬다는 게 부담이 안 됐다면 거짓말이지만 그 사건을 매우 많은 매체가 다룬 것도 사실"이라며 "이 사건 실체를 MBC에서 굳이 안 다룰 필요가 뭐가 있겠느냐"라고 설명했다.

이어 "손 대표 옆에 동승자가 있었다는 논란이 일자마자 근처 호텔, 모텔을 뒤진 언론사들 양태는 충분히 다룰 만한 아이템이었다고 본다"라며 "경쟁사 사장으로서가 아니라 공인으로서 받아야 할 관심과 감시의 대상이 되는 것과 선입견을 주기 위해 일부러 그렇게 접근하는 것은 다르지 않으냐"라고 덧붙였다.

황순규 PD도 "꼭 다른 방송사를 타깃으로 한다기보다는 언론사들의 자성 계기가 되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PD는 "MBC에서 문제 있는 보도가 있다면 그것도 가감 없이 담을 것"이라고 거들었다.

김지훈은 마지막으로 "말초신경을 자극하며 무분별하게 쏟아지는 가짜뉴스가 생산되고 확산하는 미디어에 대한 비판적 인식이 개선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9일 밤 11시 10분 첫 방송된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