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세계 랭킹 121위로 하락…2년 만에 100위 밖으로

KSTARS 기사입력 2019.04.02 02:43 PM
[사진]EPA=연합뉴스, 정현의 경기 모습
[사진]EPA=연합뉴스, 정현의 경기 모습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3·한국체대)의 세계 랭킹이 121위로 내려갔다.

지난 1일 발표된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을 보면 정현은 3월 18일 자 순위에서 92위였으나 29계단이 하락한 121위가 됐다.

정현이 세계 랭킹 100위 밖으로 밀린 것은 2017년 4월 102위 이후 약 2년 만이다. 정현의 개인 최고 랭킹은 지난해 4월에 기록한 19위다.

정현은 부상으로 인해 2월 ABN 암로 월드 토너먼트 이후 투어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그사이에 지난해 모두 8강까지 올랐던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 BNP 파리바오픈, 마이애미오픈에 연달아 불참하면서 랭킹 포인트가 대폭 삭감됐다.

정현은 22일 개막하는 바르셀로나오픈 출전을 예정하고 있으나 몸 상태 등에 따라 변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라파엘 나달(스페인), 알렉산더 츠베레프(독일)가 1위부터 3위까지 유지했고, 마이애미오픈 정상에 오른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5위에서 4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아시아 국적의 선수로는 니시코리 게이(일본)가 도미니크 팀(5위·오스트리아)에 이은 6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