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18년 만에 "MLB 개막전 한국인 선발승" 도전

KSTARS 기사입력 2019.03.28 11:28 AM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은 "한국 팬들이 코리언 메이저리거의 경기를 보며 기분 좋게 아침을 맞이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그는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미국 본토 개막전이 열리는 29일(한국시간)부터 선물을 준비한다.

류현진은 28일 오후 1시 10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개막전 선발로 낙점되면서 류현진은 한국인 빅리거 역사에 새 페이지를 열었다.

류현진은 박찬호에 이어 두 번째로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선발 등판하는 한국인 투수다.

그는 더 나아가, 18년 만에 메이저리그 개막전 한국인 선발승에 도전한다.

박찬호는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2001년 처음으로 개막전 선발(밀워키 브루어스전)로 등판해 7이닝 5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를 챙겼다.

텍사스 레인저스 이적 첫해인 2002년에는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9피안타 6실점으로 부진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류현진은 애리조나전에 13차례 등판해 3승 3패 평균자책점 3.77로 준수한 성적을 냈다.

지난해 류현진은 주목받는 경기 때마다 호투하며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으로부터 "빅게임 피처"라는 찬사를 받았다. 올해는 첫 등장부터 '주목받는 무대'에 오른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