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우성-김하늘, JTBC '바람이 분다'서 멜로 호흡

KSTARS 기사입력 2019.03.22 02:17 PM
[사진]에잇디크리에이티브, 싸이더스HQ 제공
[사진]에잇디크리에이티브, 싸이더스HQ 제공

배우 감우성(49)과 김하늘(41)이 JTBC 새 멜로드라마 '바람이 분다'로 만난다고 양측 소속사가 지난 21일 밝혔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드과정을 그린다.

감우성은 한 여자와 두 번 사랑에 빠지는 남자 도훈을, 여자 수진을 연기한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 후속으로 오는 5월 방송 예정이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