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시범경기 2경기 연속 안타…타율 0.233

KSTARS 기사입력 2019.03.21 10:17 AM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2경기 연속 안타를 때렸다.

추신수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신시내티 레즈와 벌인 2019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지난 18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전에서 안타 2개를 쳤던 추신수는 2경기 연속 안타에 성공했다. 19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에는 결장했다.

추신수의 시범경기 타율은 0.222에서 0.233(30타수 7안타)으로 올랐다.

추신수는 첫 타석인 1회말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3회말 무사 2루에서는 2루 땅볼로 잡혔지만, 2루 주자 딜라이노 디실즈를 3루로 보냈다. 이어진 1사 3루에서 루그네드 오도어가 중전 적시타로 디실즈를 홈으로 불러들여 선취점을 냈다.

1-1로 따라잡힌 5회말, 추신수는 선두타자로 나와 중전 안타를 때리고 대주자 버바 톰프슨으로 교체됐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