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마약검사도 진행…버닝썬 폭행사건 수사 곧 마무리"

KSTARS 기사입력 2019.03.15 09:02 AM
[사진]승리 인스타그램, 정준영 인스타그램
[사진]승리 인스타그램, 정준영 인스타그램

가수 정준영(30)의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수사하는 경찰이 정준영에 대해 마약류 투약 검사도 진행할 방침이다.

경찰청 수사국 관계자는 지난 1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정준영에 대해 마약류 투약 여부도 확인할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확인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마약 이야기도 나오냐'고 묻자 "(대화 내용에) 나오지 않아도 그런 개연성이 있을 수 있으니 확인 정도는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준영은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그는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할 예정이다.

또 이날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승리도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수사국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의혹을) 확인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증거에 의해 이야기할 단계는 아니다"면서 말을 아꼈다.

이른바 '버닝썬 사태'의 실마리가 된 클럽 버닝썬의 폭행 사건에 대한 수사는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수사국 관계자는 "거의 수사가 마무리되고 있다"며 "(손님인) 김모씨와 버닝썬 MD 간에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은 있지만, 결과적으로 서로 폭행한 것으로 증거관계가 확보됐다"고 설명했다.

'버닝썬 사태'는 손님 김모(28) 씨가 지난해 11월 24일 이 클럽에서 폭행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가 도리어 출동한 경찰관들에게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시작됐다.

김씨는 또 폭행 사건 직전 클럽에서 여성 2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상태다.

수사국 관계자는 "(성추행 사건에 대해) 조사는 했는데 진술이 좀 엇갈린다. 김씨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씨 연행 과정에서 경찰력이 남용됐다는 주장에는 "합동조사단 조사가 거의 마무리 단계에 있다"며 "아직 결론을 명확히 못 냈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민갑룡 경찰청장은 "일련의 시간대별로 사실 확인은 어느 정도 마무리됐다"며 "경찰 조치가 가장 합당했느냐, 공정한 잣대로 봤을 때 부족한 부분은 무엇이냐에 대해 판단의 부분이 좀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1년이 넘도록 미제사건으로 남았던 클럽 아레나의 폭행 사건과 관련 경찰은 부실수사를 인정했다.

2017년 11월 아레나를 방문한 20대 남성 박모씨는 이 클럽 보안요원에게 폭행을 당해 눈 주위 뼈가 함몰되는 상처를 입었다. 하지만 경찰은 1년 넘게 가해자를 특정하지 못해 부실수사, 경찰 유착 의혹이 제기됐다.

수사국 관계자는 "아직 유착은 발견하지 못했으나 부실수사는 어느 정도 확인했다"며 "담당 직원의 수사역량이 부족했고 일이 많아 폐쇄회로(CC)TV 확인을 철저히 못 한 부분이 있다"며 "조만간 피의자에 대해 신병처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이 아레나 폭행 사건 재수사에 착수한 지 2주 만에 가해자의 신원을 특정하고 입건하자 그동안 사실상 손을 놓고 있었던 게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수사국 관계자는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과 관련해선 "돈 준 사람이 있고 (유착 고리로 지목된) 강모씨는 부인하지만, 로비가 있었을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관에게 실제 돈이 전달됐는지와 관련) 다만 증거가 나오지 않아서 그 부분은 계속 수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경찰은 승리, 정준영 등이 참여한 카톡방 대화 내용에서 경찰과의 유착 정황이 드러났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도 적극적인 수사 의지를 밝혔다.

민 청장은 "경찰 최고위층까지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지금 진행하는 수사뿐만 아니라 감사관실에 내부비리수사대 등 감찰 역량을 총동원해 철저히 수사 감찰해 나가겠다"며 "거기서 어떠한 비위나 범죄가 발견되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히 단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승리와 정준영의 카톡 기록을 공익 신고한 방정현(40·변호사시험 3회) 변호사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민 청장은 이번 '버닝썬 사태'와 관련해 "서울청 차장을 책임자로 해서 관련 기능 합동으로 총력 수사체제를 갖췄다"며 "차장 책임하에 마약류 등 약물범죄, 그걸 이용한 성범죄 등 관련 범죄, 범죄를 조장하는 온상이 된 업소들의 탈세를 비롯한 각종 불법행위, 유착 비리 의혹 등에 대해 전방위적으로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서울청에서는 현재 126명의 합동 수사팀을 구축해서 철저히 수사해나가고 있다"며 "서울청 광역수사대, 지능범죄수사대, 사이버수사대, 마약수사계 등 최고의 수사역량을 갖춘 팀이 합류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전국 지방청에도 합동 수사체제를 갖추고 경찰청에는 수사국장을 책임자로 하는 합동 점검단을 편성해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