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의 두 아들, 클럽하우스 봉사자로…

KSTARS 기사입력 2019.03.15 08:59 AM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019년 연봉 2천100만 달러(약 238억원)를 받는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의 두 아들이 클럽하우스에서 자원봉사자로 일한다.

"세상이 어떤 곳인지, 배웠으면 한다"는 아버지 추신수의 바람 때문이다.

MLB닷컴은 12일(현지시간) "추신수의 아들 앨런(무빈)과 에이든(건우)이 텍사스 구단의 클럽하우스에서 자원봉사를 한다. 청소를 하고, 세탁물을 나르는 등의 일을 맡을 것"이라고 전했다.

MLB닷컴은 "그들의 아버지는 고액 연봉자이자 지난해 메이저리그 올스타 외야수로 뽑힌 추신수다"라고 강조했다.

이렇게 미국에서도 고액 연봉자의 자녀가 클럽하우스에서 자원봉사를 하는 건, 이례적이다.

추신수는 생각은 확고하다.

그는 "나는 아이들의 현금지급기가 아니다. 이는 내가 아이들에게 강조하는 부분이다. 내 두 아들이 이곳에서 클럽하우스 키즈(청소 등을 하는 청소년)들이 선수들을 위해 얼마나 많은 일을 하는지 지켰으면 한다"며 "(아들에게는 방학, 선수들에게는 스프링캠프 기간에) 아이들이 뭔가를 배워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학교 일정 때문에 스프링캠프 초반에는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지내던 추신수의 가족은 최근 애리조나주 피오리아로 건너왔다.

추신수는 "운전을 하면서도 아이들과 대화를 많이 한다. 학교생활, 선생님, 친한 친구, 친구들의 부모님 등에 관해 묻는다"며 "아이들이 자라면서 나와 점점 많은 시간을 함께한다. 과거에 아버지는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이었다면, 지금은 내 아이들도 아버지가 그들을 돌보고 있다는 걸 안다. 대화를 자주 할수록 서로 편안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버지는 냉정한 세상의 이치도 가르치고 싶어한다. 그래서 두 아들에게 클럽하우스 봉사활동을 권했다.

MLB닷컴은 "큰아들 무빈 군은 아버지의 생각을 빨리 알아챌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무빈 군은 학교에서 미식축구 선수로 뛴다. 이미 아버지 추신수보다 덩치가 크다.

추신수의 동료 엘비스 안드루스는 "추무빈을 상대해야 하는 선수가 불쌍하다"고 농담하기도 했다.

추신수는 "아들이 원하면 나도 환영한다. 나는 자라면서 부모, 감독, 코치를 보며 압박감을 느꼈다"며 "내 아이들에게는 그런 부담은 주지 않고자 한다"고 말했다.

직업의 특성상 가족과 오래 떨어져 있어야 하는 추신수는 늘 미안한 마음을 안고 있다.

그는 "아마도 꽤 많은 사람이 내 아내(하원미)를 싱글맘이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아쉬움을 담은 농담을 하며 "내 아이가 야구를 하는 날에도 나는 그곳에 갈 수 없다. 내 일을 정말 사랑하지만, 가족을 생각하면 힘들 때가 있다"고 했다.

추신수는 가족과 야구 사이에서 고민을 이어간다.

그는 "아드리안 벨트레도 가족을 위해 은퇴했다. 나도 '아이들에게 좋은 기억을 만들어주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하지만 나는 매년 8∼9개월은 집을 비워야 한다"며 "최대한 오래 현역으로 뛰고 싶으면서도, 아이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다는 생각이 공존하다. 참 어렵다"고 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