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美 빌보드지 표지 장식…K팝 걸그룹 최초

KSTARS 기사입력 2019.03.05 03:56 AM
[사진]빌보드 캡처=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빌보드 캡처=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블랙핑크 멤버별 빌보드지 3월호 표지[Alexandra Gavillet, Billboard 제공
[사진]블랙핑크 멤버별 빌보드지 3월호 표지[Alexandra Gavillet, Billboard 제공
[사진]Alexandra Gavillet, Billboard 제공, 블랙핑크 미국 빌보드 매거진 3월호 표지 장식
[사진]Alexandra Gavillet, Billboard 제공, 블랙핑크 미국 빌보드 매거진 3월호 표지 장식

블랙핑크가 K팝 걸그룹 최초로 미국 음악전문지 빌보드 매거진 3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빌보드는 지난 28일(이하 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블랙핑크가 모델로 나선 빌보드지 표지와 이들의 인터뷰를 담은 커버스토리를 공개했다.

표지는 블랙핑크 단체 사진 1장과 멤버별 4장 등 총 5개 버전으로 제작됐다. 빌보드는 앞서 지난해 2월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표지를 같은 방식의 총 8개 버전으로 선보여 완판을 기록했다.

빌보드는 블랙핑크 커버스토리에서 "미국 시장을 정복하기 위해 수년간 연습을 마친 K팝 여왕들이 마침내 미국에 착륙했다"고 이들의 미국 활동을 반겼다

또 이들이 '뚜두뚜두'로 한국 걸그룹 사상 빌보드 '핫 100'에서 가장 높은 성적을 거뒀다면서 "미국 내 K팝의 한계를 탈피하려는 최근 한국 음악 시장의 가장 큰 희망을 대변한다"고 잠재력을 평가했다.

아울러 빌보드는 한국에서 나고 자란 지수, 태국에서 온 리사, 호주에서 자란 로제, 뉴질랜드에서 유년기를 보낸 제니로 구성된 블랙핑크가 다국적 정체성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어필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지수는 인터뷰에서 "한국어를 알아듣지 못하더라도 우리의 음악, 비주얼, 느낌을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고, 로제는 "우리는 많은 한국 문화적 요소와 동시에 서구 문화적 요소를 지니고 있다"고 강점을 밝혔다.

커버스토리에는 연습생 시절 이야기부터 K팝 아이돌로서의 삶 등 여러 주제로 진행된 블랙핑크의 인터뷰가 담겼다.

블랙핑크는 4월 12일과 19일 K팝 아이돌 가수로는 처음으로 미국 음악 축제인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 무대에 오른다.

이어 4월 1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시작으로 미국 6개 도시에서 첫 월드투어 '인 유어 에리어'(IN YOUR AREA)의 북미투어를 펼친다. 이 공연은 매진됐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