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25일 에인절스와 시범경기서 첫 선발 등판

KSTARS 기사입력 2019.02.24 09:59 PM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019년 정규리그를 착실히 준비해 온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시범경기에 조기 등판한다.

지난 22일(한국시간) 미국 일간지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에 따르면, 류현진은 25일 오전 5시 7분 미국 애리조나주 캐멀백랜치에서 열리는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선발 투수 류현진에 이어 브록 스튜어트, 데니스 산타나 등이 이어 던질 것이라고 신문은 소개했다.

다저스는 24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경기를 시작으로 3월 27일까지 시범경기를 이어간다.

류현진은 팀의 두 번째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1∼2이닝을 던지며 페이스를 끌어올릴 참이다.

류현진은 2015년 왼쪽 어깨를 수술한 이래 처음으로 2월에 열리는 시범경기 마운드에 오른다.

류현진의 2019년 시계는 작년보다 빠르게 돌아간다.

이미 지난해보다 나흘 빠른 지난 20일에 라이브 투구(타자를 세워두고 실전처럼 던지는 것)를 마쳤다.

시즌 20승을 올릴 수 있을 정도로 부상 없이 꾸준히 한 시즌을 치르는 게 류현진의 올해 목표다.

다저스의 퀄리파잉오퍼를 수락하고 자유계약선수(FA) '재수'를 택한 터라 올해 류현진의 성적과 몸 상태가 내년 이후 장기 계약 추진에 큰 영향을 준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