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 닿다' 유인나-이동욱, '극과 극' 투샷에서 뿜어져 나오는 케미 기대

KSTARS 기사입력 2019.01.11 01:28 PM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2019년 tvN 첫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의 메인 포스터가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유인나 분)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 분)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 이동욱-유인나가 주연을 맡고 박준화 감독이 연출을 맡아 새해 시청자 마음에 닿을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11일, ‘진심이 닿다’ 측이 메인 포스터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동욱(권정록 역)-유인나(오윤서/본명 오진심 역)의 상반된 표정에서 느껴지는 극명한 온도 차가 극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 속 이동욱-유인나는 서로에게 등을 진 채 상반된 표정을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동욱은 한 손으로 종이를 사정없이 구겨 들고 눈을 부릅뜬 모습. 특히 이동욱의 옆에 새겨진 ‘여기 이대로 가만히 있어줄래요? 퇴근까지 제발?^^^’이라는 카피에서 ‘참을 인’을 무수히 새기는 듯한 그의 분노가 고스란히 느껴져 웃음을 자아낸다.

반면, 유인나는 이동욱의 심정을 아는지 모르는지 해맑은 미소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동시에 한 손에 거울을 들고 머리를 매만지고 있는 그의 러블리한 미모가 뭇 남성들을 설레게 한다. 더욱이 유인나의 옆에는 ‘어머♥ 제 상사라니 너무 좋으시겠다. 소감은요? +_+!’라는 우주여신다운 자신감이 담긴 카피가 있어 보는 이들을 폭소케 만들고 있다.

무엇보다 단 한 장의 포스터 만으로도 느껴지는 이동욱-유인나의 극강의 케미스트리가 극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이에 극중 극과 극 온도를 가진 두 사람이 만나 그려갈 로맨스에도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진심이 닿다’는 드라마 ‘남자친구’ 후속으로, 오는 2월 6일(수)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