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에드 시런 제치고 작년 美음반 판매량 2위

KSTARS 기사입력 2019.01.10 03:05 PM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음반 시장에서 저스틴 팀버레이크, 에드 시런 등을 제치고 연간 판매순위 2위에 올랐다.

지난 7일 미국 버즈앵글뮤직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60만3천307장 음반을 팔았다.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는 21만2천953장,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는 19만9천865장이 팔렸다. 두 앨범은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정상을 찍은 작품이다.

가수별 앨범 판매량 1위는 래퍼 에미넘(75만5천27장)이었으며 컨트리 가수 크리스 스테이플턴이 3위(57만7천287장), 밴드 메탈리카가 4위(53만9천861장), 레이디 가가 & 브래들리 쿠퍼가 5위(52만6천803장)로 뒤를 이었다.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10위(43만2천913장), 에드 시런은 11위(40만9천291장)였다.

앨범 및 싱글 판매, 스트리밍 건수를 반영한 종합 차트에서도 방탄소년단의 선전이 두드러졌다. 종합 차트는 싱글 판매 10건이나 스트리밍 1500회를 앨범 판매 1건으로 계산했다.

이 차트에서 드레이크가 1위, 포스트 말론이 2위, 엑스엑스엑스텐타시온이 3위, 에미넘이 4위를 차지한 가운데 방탄소년단은 15위를 차지했다.

대세 래퍼 카디비(18위), 그룹 패닉!앳더디스코(20위), 마룬파이브(24위) 등의 순위는 이보다 낮았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올해 예정된 '러브 유어셀프' 투어 일정 진행한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