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FA컵 트랜미어전 대승 견인"9분 새 1골 2도움"

KSTARS 기사입력 2019.01.05 12:56 PM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의 불붙은 득점포가 식을 줄을 모르고 있다.

9분 새 1골과 2개의 도움을 한꺼번에 터뜨리며 팀의 7-0 대승을 견인했다.

손흥민은 5일(한국시간) 영국 버컨헤드의 프렌턴 파크에서 열린 트랜미어 로버스(4부 리그)와의 2018-2019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64강 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 12분 팀의 네 번째 득점을 뽑아냈다.

하프라인 부근에서 공을 잡아 페널티 지역까지 빠르게 단독 돌파한 후 수비수들을 제치고 왼발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의 이번 시즌 12번째 골로, 지난 2일 카디프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 이어 2경기 연속 골이자 최근 6경기 선발에 6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다.

이에 앞서 손흥민은 후반전 초반 시즌 7호·8호 도움도 추가했다.

후반 3분 오른쪽에서 빠르게 돌파한 후 전방에 있던 페르난도 요렌테를 향해 정확한 오른발 크로스를 올렸고, 이른 요렌테가 왼발 슈팅으로 골대에 꽂아 넣었다.

7분 후인 후반 10분엔 손흥민이 페널티 아크에서 오른쪽에 있는 세르주 오리에를 보고 가볍게 찔러준 공이 팀의 세 번째 득점으로 연결됐다.

두 개의 도움부터 후반 12분 직접 득점까지 걸린 시간은 9분에 불과했다.

오리에의 전반 40분 선제골에 힘입어 1-0으로 전반을 마쳤던 토트넘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터져 나온 손흥민의 불꽃 같은 활약에 단숨에 분위기를 압도했다.

손흥민은 65분을 뛰고 후반 20분 조지 마시와 교체됐다.

한편, 손흥민은 최근 6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무려 7골 5도움을 기록했다. 경기당 평균 2골에 관여한 셈이다.

지난해 12월부터 보면 11경기 가운데 10경기에서 선발로 나서서 9골 6도움을 뽑아냈다.

토트넘은 트랜미어를 7-0으로 대파하며 가볍게 FA컵 32강에 진출했다.

7-0 대승은 토트넘 역사상 원정 경기 최다 점수 차 승리다. 홈 경기까지 포함하면 2009년 11월 위건 애슬레틱과의 리그 경기 9-1 승리 이후 최다 점수 차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