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총리 "한-베 국민 친밀해져"…박항서 감독에 훈장

KSTARS 기사입력 2018.12.23 10:40 PM
[사진]베트남 정부 공보 캡처, 베트남 우호훈장 받는 박항서 감독
[사진]베트남 정부 공보 캡처, 베트남 우호훈장 받는 박항서 감독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지난 21일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10년 만에 동남아시아 정상으로 올려놓은 박항서 감독에게 우호훈장을 수여했다.

베트남 정부 공보에 따르면 푹 총리는 이날 박항서호를 정부청사로 초청해 "(문재인) 한국 대통령도 박 감독과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격려하는 편지를 보냈다"고 밝힌 뒤 "이번에 두 나라 국민 사이의 마음이 매우 친밀해졌다"며 박 감독에게 훈장을 수여했다.

푹 총리는 또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우승에 열정적이고 책임감이 강하며 전략이 뛰어난 박 감독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푹 총리는 또 "조국을 위해 영광과 승리를 가져오려고 최선을 다한 박 감독과 모든 선수, 훈련팀을 높이 평가한다"며 베트남 축구대표팀에 1등 노동훈장을 수여했다.

박항서 감독은 "이번 경기를 준비하면서 베트남 정부와 축구연맹 등의 도움을 정말 많이 받았다"면서 "이번 승리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승리가 아니라 베트남 전체 국민의 승리"라고 밝혔다.

박 감독은 또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응원해주고 지지해주신 푹 총리와 베트남 국민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