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유니버설과 손잡고 미국판 "써니" 제작

KSTARS 기사입력 2018.11.30 10:40 AM
[사진]CJ ENM 제공
[사진]CJ ENM 제공
[사진]CJ ENM 제공
[사진]CJ ENM 제공

CJ ENM이 미국 유니버설 스튜디오, 엠지엠과 각각 손잡고 미국판 '써니'인 '바이 바이 바이'(Bye Bye Bye)와 미국판 '수상한 그녀'인 '미즈 그래니'(Ms. Granny)를 제작한다고 지난 29일 밝혔다.

'바이 바이 바이'는 CJ ENM과 미국 유명 코미디언 케빈 하트가 수장으로 있는 제작사 하트비트가 공동으로 제작 중인 작품으로, 유니버설 스튜디오가 투자 및 전 세계 배급을 맡는다. 현재 각본 작업 중이며 내년 하반기 크랭크인이 목표다.

CJ ENM 관계자는 "학창시절 추억과 우정, 음악 등 시대를 추억하는 다양한 코드가 매력적으로 다가간 것 같다"면서 "영화 제작과 개봉 때 유니버설이 지닌 파이낸싱, 마케팅, 배급 인프라를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