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에 '1987'

KSTARS 기사입력 2018.11.24 05:42 PM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1987년 6월 항쟁을 다룬 영화 '1987'이 올해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을 품에 안았다.

'1987'은 23일 서울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올해 제39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공작', '리틀 포레스트', '신과함께-죄와 벌', '암수살인'을 제치고 최우수작품상을 받았다.

청룡영화상은 지난해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룬 '택시운전사'에 이어 2년 연속 민주화 운동을 소재로 한 영화에 최우수작품상을 수여했다.

남우주연상은 '1987'에서 악역 '박 처장' 역을 맡은 김윤석이 수상했다.

김윤석은 "작년 겨울에 농사를 잘 지어서 올해 겨울까지도 수확을 하는 것 같다"며 "후보에 오른 모든 분들과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여우주연상은 '미쓰백' 한지민에게 돌아갔다.

감독상은 '공작'의 윤종빈 감독에게 돌아갔으며, 남녀조연상은 고(故) 김주혁과 김향기가 수상했다.

신인감독상은 '소공녀'를 연출한 전고운 감독이 받았고, 신인남우상과 신인여우상은 '안시성'의 남주혁과 '마녀'의 김다미에게 돌아갔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