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퀄리파잉 오퍼 수락…1천790만 달러?에 다저스에서 1년 더

KSTARS 기사입력 2018.11.15 12:22 PM
[사진]AP=연합뉴스
[사진]AP=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1년 더 남는 류현진(31)이 내년 3선발을 맡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CBS스포츠는 13일(현지시간) 류현진이 퀄리파잉 오퍼를 수락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2019년 다저스 선발 로테이션을 '클레이턴 커쇼-워커 뷸러-류현진-리치 힐-알렉스 우드' 순으로 예상했다.

'부동의 에이스' 커쇼와 '미래의 에이스' 뷸러를 이어 류현진이 3선발을 맡는다는 전망이다.

2018시즌을 끝으로 다저스와 계약이 만료된 류현진은 지난 12일 퀄리파잉 오퍼를 수락했다.

이에 따라 류현진은 내년에는 다저스에서 메이저리그 상위 125명의 평균연봉 1천790만 달러(203억원)를 받고, 1년 뒤 다시 자유계약선수(FA)를 선언할 수 있다.

류현진은 올 시즌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의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그러나 사타구니 부상으로 쉰 기간이 있어서 15경기밖에 등판하지 못했다.

류현진의 퀄리파잉 오퍼 수락은 다저스에서 건강을 증명한 뒤 내년에 'FA 대박'을 노리려는 결정으로 분석된다.

CBS스포츠는 "류현진은 불완전하지만 뛰어난 시즌을 보냈다. 류현진은 2013년부터 다저스에서 뛰어서 편안함을 느낄 것이다. 지난 비시즌에 어려움을 겪은 FA 선수들을 생각하면 류현진은 퀄리파잉 오퍼에 만족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저스에는 마에다 겐타, 훌리오 우리아스, 로스 스트리플링 등 선발자원이 풍부하다. 류현진이 돌아오면서 더욱 탄탄해졌다"고 분석했다.

야구전문 블로그 다저블루 역시 "2019년 다저스 선발진은 부족함이 없을 전망이다. 커쇼, 뷸러, 힐, 마에다, 스트리플링, 우드가 후보군"이라며 "여기에 류현진이라는 옵션도 있다. 류현진은 퀄리파잉 오퍼를 수락해 내년에도 다저스에서 뛴다"고 보도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