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타인', 개봉 11일만 300만 돌파 '올해 코미디 영화 1위'

KSTARS 기사입력 2018.11.11 09:02 PM
[사진]필름몬스터, 드라마하우스
[사진]필름몬스터, 드라마하우스

영화 ‘완벽한 타인’(이재규 감독)이 11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와 함께 개봉 11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2018년 한국 코미디 영화 최단기간 흥행 기록을 또 한 번 경신해 눈길을 모았다.

‘완벽한 타인’이 지난 10일 하루 동안 406,840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개봉 11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오전 7시 10분 기준 누적 관객수 3,008,084명). 이는 올해 한국 코미디 영화 흥행 1위 ‘그것만이 내 세상’(개봉 24일째 300만 돌파, 누적 관객수 3,418,631명), 2위 ‘탐정: 리턴즈’(개봉 25일째 300만 돌파, 누적 관객수 3,152,873명)의 300만 돌파 시기보다 무려 열흘 이상 앞당긴 대기록이다.

11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11일 연속 좌석점유율 1위의 압도적 흥행세를 이어가는 ‘완벽한 타인’이 초고속 300만 돌파에 힘입어 올해 코미디 영화 박스오피스 1위까지 올라설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완벽한 타인’의 300만 돌파를 기념해 배우들도 관객들에게 손글씨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잘 보일 수 있도록 여러 번 글씨를 덧대 쓴 유해진, 한 자 한 자 붙여 감사 메시지를 만든 이서진, 영화 속 캐릭터의 이름 수현으로 인사를 전한 염정아 등 배우들의 진심과 개성이 가득 담긴 메시지가 훈훈함을 더한다.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 2018년 한국 코미디 영화사상 최단기간 흥행 돌파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완벽한 타인’은 오직 극장에서만 느낄 수 있는 숨쉴 틈 없는 웃음, 대한민국 최고 배우들의 열연 케미스트리, 모든 걸 알고 있는 스마트폰 공개의 스릴과 ‘누구나 비밀은 있다’는 메시지의 공감대까지 갖추고 완벽한 가을 흥행 최강자에 등극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