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한국 드라마 리메이크 바람…'굿닥터' 등 올해만 4편

KSTARS 기사입력 2018.11.09 02:58 PM
[사진]후지TV 제공
[사진]후지TV 제공

일본 현지에서 한국 웰메이드 드라마를 리메이크하는 사례가 크게 늘고 있다.

지난 7일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일본 콘텐츠산업동향(2018년 11호)'에 따르면 올해 '굿닥터', '시그널', '기억', '세븐데이즈' 등 4편 한국 드라마와 영화가 일본에서 드라마로 리메이크돼 호평받았다.

2013년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끈 KBS 드라마 '굿닥터'는 지난 7월부터 후지TV에서 리메이크판이 방영돼, 평균 시청률 12.4%를 기록하는 등 유례없는 흥행 성적으로 일본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현재 시즌2 제작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그널'과 '기억'도 1년여 만에 각각 일본 KTV와 후지TV 넥스트에서 새로 만들어져 화제를 모았다. 2007년 개봉한 한국 영화 '세븐데이즈'는 TV아사히에서 '시청률의 여왕'이라 불리는 마츠시마 나나코를 주연으로 한 드라마로 제작돼 방영됐다.

지금까지 한국 드라마나 영화를 원작으로 한 일본 리메이크 드라마는 2004년 아사히TV에서 방영한 '호텔리어'를 시작으로, '미안하다 사랑한다', '쩐의 전쟁', '마왕', '미남이시네요', '가시고기' 등 모두 15편이다.

'선물', '두사부일체', '내 머릿속의 지우개', '엽기적인 그녀' 등 한국 영화도 일본에서 드라마로 다시 만들어졌다.

최근 일본에서는 미국 '콜드 케이스', '스니퍼', '슈츠', 독일 '더 라스트 캅' 등 외국 원작의 리메이크 움직임이 활발한데, 그중에서도 특히 한국 드라마가 작품성과 탄탄한 스토리를 인정받으며 활발하게 변주된다는 평가다.

이런 현상은 한동안 경색된 한일관계 개선 움직임과도 맞물린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징용노무자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배상 판결 등 다시 양국 관계를 긴장케 하는 요인이 많아, 이런 추세가 계속될지 지켜볼 일이다

황선혜 한콘진 일본비즈니스센터장은 "최근 리메이크된 한국 드라마들이 양적·질적인 성공을 모두 거두며 한일 콘텐츠 업계 간 활발한 교류가 이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좋은 작품성을 갖춘 우리 콘텐츠가 그 경쟁력을 보여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콘텐츠산업동향' 보고서는 한콘진 누리집(www.kocca.kr)에서 볼 수 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