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불암,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천주교 세례

KSTARS 기사입력 2018.11.02 02:29 PM
[사진]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사진]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배우 최불암 씨가 10월 31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교관 소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세례성사를 받았다.

배우 최불암 씨가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천주교 세례를 받았다고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지난 1일 밝혔다.

최 씨의 세례성사는 지난달 31일 오후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교관 소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거행됐다.

세례명은 아시시의 성자 '프란치스코'로, 어려운 사람들을 극진히 섬기는 정신을 본받고자 본인이 직접 선택했다.

세례성사 대상자는 가톨릭 성인(聖人)의 이름을 골라 정할 수 있으며, 일생 그 성인을 수호자로 공경하고 덕행을 본받으며 살아간다고 서울대교구는 설명했다.

김 씨는 28년 전 세례를 받은 천주교 신자다.

세례식과 혼인갱신식을 집전한 염 추기경은 "하느님의 자녀로 새로 태어나신 것을 축하드리고 혼인갱신식을 통해 부부가 예수님의 희생을 배우고 서로 희생하라"고 당부했다.

최 씨는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보이지 않게 행한 잘못이 많은데, 세례를 받으면서 새로운 삶을 살아갈 수 있게 됐다"며 "추기경님과 가톨릭 신자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세례식에는 최 씨의 가족과 배우 김혜수 씨도 참석했다.

Copyrights ⓒ KSTARS<저작권자 © KStar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종합